국외 독립운동 사적지

통합 검색

전체메뉴

인물과 사건으로 보는 사적지

세계 곳곳의 ‘독립운동사적지’를 찾아보세요!!

> 인물과 사건으로 보는 사적지

인물ㆍ단체ㆍ사건 사적지명ㆍ주제어 통합검색

인물ㆍ단체ㆍ사건사적지명ㆍ주제어을 자유롭게 검색하신 후, 관련 국외독립운동 사적지를 살펴보세요.

인물ㆍ단체ㆍ사건 사적지명ㆍ주제어 통합검색

인물ㆍ단체ㆍ사건 사적지명ㆍ주제어 초성검색

인물ㆍ단체ㆍ사건ㆍ사적지명ㆍ주제어을 초성으로 검색하여,그와 관련된 국외독립운동 사적지를 살펴보실 수 있습니다.

선택하신 초성 < > 에 대한 사적지는 총 243 건입니다.

간민회 본부

사적지 종류 건물 국가 중국
대륙 아시아 지역 지린성
문헌상 연길현 국자가 연길도윤공서
한글 길림성 연길시 연길도윤공서 옛터(서광호동 17호)
현지 吉林省 延吉市 延吉道尹公署 遗址(曙光胡同 17号)
역사적 의의
1913년 4월 인가된 북간도지역의 대표적인 항일독립운동 단체인 간민회 본부가 있었던 곳
설명
간민회(墾民會)는 1913년 4월 1일 중국 지방관헌에게 정식으로 비준받았다. 이 단체는 북간도지역의 대표적인 항일독립운동 조직으로 김약연(金躍淵)ㆍ김영학(金永學)ㆍ정재면(鄭載冕) 등이 간민교육회(墾民敎育會)를 확대 개편하였다.
본부는 연길도윤(延吉道尹)이 있는 국자가(局子街)에 있었으며, 중국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공식적으로 활동할 수 있는 단체로 인정받았다. 특히 재만동포들의 자치기관으로서 그 일익을 담당하였다. 지방조직은 한인 밀집지역에 지방총회를 두고, 그 밑에 다시 지회를 두었다. 간민회는 3ㆍ1운동 이후 대한국민회 등 북간도지역 주요 독립운동단체의 근간이 되었다.
간민회 본부 옛터에 대해서는 여러 가지 설이 있었으나 연길시내 중앙에 자리 잡은 연길도윤 공서(延吉道尹公署) 2층에 있었다는 기록이 정확한 것으로 보인다. 연길도윤 공서란 길림변무독판공서(吉林邊務督辦公署)가 있던 자리인데, 후에 길림동남로 병비도대공서(吉林東南路兵備道台公署), 길림동남로 관찰사서(觀察使署)가 되었다가 1914년 6월에 연길도윤공서가 된 현재의 도윤공서(도윤루(道尹樓))를 말한다.
주변은 아파트 단지로 변해 있고, 건물은 현재 지린성(吉林省) 문물보호단위로 지정되어 있다.

지도보기   인쇄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