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독립운동 사적지

통합 검색

전체메뉴

지역별 사적지 정보

세계 곳곳의 ‘독립운동사적지’를 찾아보세요!!

> 지역별 사적지 정보 > 일본

이봉창의사 투탄 의거지

사적지 종류 장소 국가 일본
대륙 아시아 지역 도쿄도
문헌상
한글 도쿄도 치요다구 경시청 앞
현지 東京都 千代田区 警視庁前
역사적 의의
1932년 1월 8일 이봉창이 일왕에게 폭탄을 투척한 의거를 일으킨 곳
설명
이봉창(1900~1932)은 서울 출신으로 보통학교를 졸업하고 일본인이 경영하는 과자점의 점원으로 어린 시절을 보냈다. 용산역 편철공으로 일하기도 하였으며 청년기인 1925년 일본에 건너가 오사카(大阪)에서 철공소 직공으로 일하는 등 민족차별을 견디면서 힘든 생활을 하였다. 1930년 일본생활을 청산하고 상하이(上海)로 가서 1931년 12월 김구의 한국애국단에 가입하였다.
이봉창의 의거는 1932년 1월 8일 이루어졌다. 도쿄 교외에 있는 요요기(代代木) 연병장에서 거행된 신년 관병식을 마치고 황거로 들어가는 일본 황제 히로히토(裕仁)를 향해 사쿠라다몬(權田門) 밖의 경시청 청사 앞에서 폭탄을 던진 것이다. 폭탄은 히로히토를 폭사시키는 데는 실패하였지만, 궁내 대신이 탄 마차 옆에서 폭발하여 세계를 놀라게 하였다.
일본 식민통치의 부당성과 한국의 독립을 전 세계에 외친 쾌거였다. 일본의 권위를 국제적으로 훼손하기에 충분했음은 물론이며, 한국독립운동을 크게 고무하였다.
중국의 각 신문에서는 “한국은 망하지 않았다”, 또는 “장하도다. 한인” 등으로 이봉창의 의거를 앞다투어 게재하였다. 그중에서도《민국일보》는 “불행하게도 겨우 부차를 폭파했을 뿐 범인은 즉시 체포되었다”라는 기사를 게재하였으며, '불행'이란 표현 때문에 일본과의 외교 문제가 발생하기도 하였다.
이봉창은 현장에서 체포되었고 같은 해 9월 30일 도쿄 대심원에서 사형을 선고받아 1932년 10월 10일 오전 9시 2분 이치가야(市ケ谷)교도소에서 사형 처분을 받고 순국하였다.
당시 이봉창의사가 폭탄을 투척했던 곳은 현재 왕궁 사쿠라다몬과 일본 경시청 건물 사이의 6차선 도로로 추정된다.

지도보기   인쇄   목록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