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외 독립운동 사적지

통합 검색

전체메뉴

지역별 사적지 정보

세계 곳곳의 ‘독립운동사적지’를 찾아보세요!!

> 지역별 사적지 정보 > 유럽

이준열사 구 묘역

사적지 종류 묘역 국가 네덜란드
대륙 유럽 지역 네덜란드
문헌상
한글 헤이그 뉴아이큰 캠프폴리 스트라트 2A
현지 Kamperfoeli straat 2A, Neuw Eykenduynen, Haig
역사적 의의
헤이그특사 중 한 명인 이준이 순국하여 처음 묻혔던 곳
설명
헤이그 한국특사들은 악조건을 무릅쓰고 국제여론을 환기하기 위해 여러 가지 분투적인 활동을 전개하였으나, 일제의 압력과 방해로 인해 소기의 성과를 거둘 수 없었다. 그러한 가운데 이준이 1907년 7월 14일 숙소인 융 호텔에서 갑자기 순국하는 비운을 당하게 되었다. 그동안 이준의 순국 이유를 둘러싸고 여러 가지 논란이 제기되었으나 그의 죽음이 ‘분사(憤死)’였다는 점은 이위종과 장지연, 박은식 등이 기록한 여러 문헌에서 공통으로 지적하고 있는 대목이다.
세 특사 가운데 정사(正使)였던 이상설은 이준의 유해를 7월 17일 뉴 아이큰다우 공동묘지에 임시 매장하였다. 이준의 유해가 묻혀 있던 뉴 아이큰다우 공동묘지는 헤이그시 교외의 캠프폴리스트라트 2A 번지에 자리 잡고 있다. 1907년 9월 6일 이상설과 이위종은 102길다 95센트를 지급하고 묘지를 영구임대하여 정식으로 장례를 치렀다. 그 뒤 1963년 이준의 유해는 고국으로 운구되어 서울 수유리에 안장되었다. 유해가 묻혀 있던 자리에는 이준의 흉상이 세워져 있고 ‘일성이준열사의 묘적’이라 새긴 비석이 건립되었다. 또한 이준의 활동과 순국에 관한 안내문도 함께 부착되어 있다.

지도보기   인쇄   목록으로 이동